10Jun2012: Kim So Eun’s News Article

Published June 10, 2012 by kyleciatong

Hmm.. I was rather baffled when I saw the subject of this interview news article today.

I really don’t think she looks mature, especially given her petite frame to land up in roles with partners who are much older than her.

Believe there should be an English version of the interview out soon and it would probably take 1 month for me to translate it, so here’s a brief summary for those keen to know.

====================================================================================================================================

김소은 “조숙한 외모 탓에 나이 많은 男 파트너 만나”

[일간스포츠]입력 2012.06.10 15:43수정 2012.06.10 16:59

새초롬한 눈빛과 굳게 다문 입술. 김소은(23)은 새침떼기 아가씨 같은 이미지다. 그러나 작품이 끝날때마다 혼자 여행을 다니는 대범함과 개인기를 주문한 감독에게 ‘감독님도 보여주세요’를 서슴없이 말할 줄 아는 엉뚱함을 가진 여대생이었다.
JTBC 월화극 ‘해피엔딩’에서 귀여운 속물녀 김은하 역으로 출연해 10살 연상의 강타와 찰떡궁합을 선보이고 있는 김소은. 그에게 띠동갑뻘 선배와의 커플연기는 익숙하고 편하다. ‘결혼 못하는 남자'(09)는 18살 차 지진희?’바람 불어 좋은 날'(11)은 11살 차 진이한?’천번의 입맞춤’에선 17살 차 류진?’시크릿 엔젤’의 장우혁과는 11살 차이가 났었기 때문.
김소은은 “선배들과 연기하면 조언도 많이 받고 귀여움도 많이 받아서 좋다”며 똑부러지게 말하더니 이내 “연하의 배우와 연기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종종 한다”고 소탈하게 웃었다. 솔직함과 당당함이 매력적인 김소은을 만났다.
 

-‘해피엔딩’의 김은하는 그동안 맡아왔던 캐릭터와 많이 다르다.
“주로 순수하고 여린 캐릭터들을 연기해왔다. 김은하는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도전이었다. 똑부러지고 앙칼진 캐릭터라서 망설여졌다. 막상 연기를 해보니 마냥 착한 캐릭터들 보다 재미있고 편하다. 주변에서도 ‘실제 너를 보는 것 같다’는 얘기를 해주더라.  김은하의 솔직한 모습이 나와 많이 닮아서 그런 것 같다.”

-극중 아버지 최민수는 실제로도 터프한가.
“자상하고 애교도 많으시다. 오히려 후배인 내가 애교스럽지 못하다. 선배는 친 아버지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챙겨주시는데 그래서 극중 몰입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 연기인 줄 알면서도 시한부 판정을 받은 선배가 아파하며 쓰러지는 연기를 하면 마음이 ‘철렁’ 내려앉는다.”

-강타와 많이 가까워졌나.
“강타 선배 덕분에 편한 사이가 됐다.  원래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대선배라 더욱 다가가기 힘들더라. 하지만 강타 선배가 ‘같이 점심 먹자’는 말도 먼저 해주시고 많이 챙겨주셨다. ‘이 장면은 이렇게 하면 어떨까?’라고 의견도 교환하면서 편해진 것 같다.”

-그룹 H.O.T 멤버 2명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
“어떻게 하다보니 강타?장우혁 선배와 드라마를 함께 찍었다. 장우혁 선배와는 ‘시크릿 엔젤’을 함께 찍었는데 두 분 모두 잘 챙겨주시고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주신다. 열정적이고 후배를 잘 이끌어주는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 두 분의 성격은 정 반대다. 장우혁 선배는 장난기가 많고 강타 선배는 정말 섬세하다.”

-학창시절 HOT를 좋아했나.
“사실 나는 HOT세대가 아니다. 학창시절에는 가수 보다 연기자들에게 관심이 많았다. 원빈?임창정 선배의 열렬한 팬이었고 지금도 팬이다. 임창정 선배는 가수로 활동했을 당시 노래까지 잘하셔서 더 좋아하게 됐다.”

-기억에 남는 파트너.
“‘결혼 못하는 남자’를 함께 찍은 지진희 오빠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멘토 같은 존재로 기억된다. 연기를 하다가 이해가 안가거나 잘 모르는 부분을 질문하면 친절하게 알려주셨다. 맛있는 것도 잘 사주시고 촬영장에서 잘 챙겨주셨다. 정말 감사했다.”

-띠동갑뻘 배우들과의 커플 연기가 유난히 많다.
“또래보다 성숙해 보여서 그런 것 같다. 선배들과의 커플연기는 배울 점도 많고 조언도 많이 받을 수 있어서 좋다. 처음에는 불편하게 느낄 수도 있지만 하다보면 편해지고 스스로 성장하고 있음이 느껴진다. 작품 속 인물에 스며들면 세대차나 의견 충돌도 사라진다. 또래 배우들과의 연기는 공감대 형성이 잘돼서 편하고 좋는데 각각의 장점이 있는 것 같다.”

캐스팅에 얽힌 재미있는 비화를 소개해 달라.
“오디션장에서 생긴 일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결혼 못하는 남자’ 오디션 당시 김정규 감독님이 개그코너 ‘분장실의 강선생님’의 안영미 성대모사를 주문하셨다. 오디션에서 왜 필요하냐고 물었는데 ‘필요하다’고 하셔서 선보였다. 성대모사를 보고 감독님이 너무 좋아하시길래 ‘감독님도 보여주세요’라고 말했다. 이런 내 모습이 엉뚱해보이고 재미있어 보인다고 바로 캐스팅하셨다.”

-맡은 역할에 깊이 빠져서 헤어나오기 힘들었던 적이 있었나.
“‘천추태후’가 끝나고 많이 힘들었다. 황보수가 왕후가 되는 과정을 연기했는데 대장부 같은 성격이 나와 비슷해서 감정이입이 잘 됐다. 이입된 만큼 역할에서 빠져나오는 것이 힘들더라. 이를 극복하기 위해 혼자 강원도로 여행을 다녀왔다. 작품이 끝날 때마다 여행을 다녀오는데 생각과 마음 정리가 잘 된다. 국내 여행이라도 혼자 떠난 다는 것 자체가 큰 매력이다.”

-연기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역할 안에서 나와 비슷한 점을 찾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삶을 살아본다는 것도 연기의 매력 중 하나인데 그 캐릭터가 나와 얼마만큼 닮았나를 찾아보면서 연기가 자연스러워지는 것 같다. 거기에서 희열도 느끼고 짜릿한 전율도 흐른다.”

Brief Summary:

Kim So Eun thinks that she meet partners who are much older than her because of her mature appearance. She also said that she is now used to and comfortable acting as a couple with senior actors and there are strenghts working with them such as receiving advice etc. But she also expressed her wish to work with young actors. The article talked about her character Kim Eun Ha in Happy Ending being very different from all her other characters,  asked her if her father Choi Min Ju in the drama is as tough in reality, whether she has become closer to Kangta,  about her feelings working together with 2 members of H.O.T and whether she liked H.O.T during her schooldays, her most memorable partner, whether she has any experience of having difficulties getting out of the role that she had deeply immersed herself in and what she think is the appeal of acting. Partners listed as being older than her are 1) Kangta (Happy Ending, 11 years gap) 2) Jin Ji Hee (The Man Who Can’t Get Married, 18 years gap) 3) Jin Yi Han (A Good Day for the Wind to Blow, 11 Years gap) 4) Ryu Jin (A Thousand Kisses, 17 years gap) and lastly 5) Jang Woo Hyuk (Secret Angel, 11 years gap).  She mentioned that her most memorable partner is Jin Ji Hee as she remembered his presence similar to that of a mentor as he would kindly inform her when she asked questions on parts she couldn’t understand or couldn’t proceed and he would buy them delicious food and take care of people at the filming location;  that Jang Woo Hyuk likes to joke around and Kangta is a delicate person; and the role she had difficulties getting out from was her character in Empress Cheon Chu. To overome it, she went travelling alone to Gangwon-do. She said that travelling after the end of each project allows her to straighten out her thoughts and feelings well and that there’s an attraction in travelling alone itself if doing travel within Korea.

(Credit 일간스포츠)

8 comments on “10Jun2012: Kim So Eun’s News Article

  • Once again, you really amazed me, kyleciatong. Thanks for a quick translation. Your blog was really a treasure for Soeun fans. It makes me keep love this girl. Her personality is really easy to like. She speaks good about every costars she had.
    And I like about her always going traveling after her project finish. I like to go on traveling to. Hope she will post some pictures about her journey.

    • My pleasure as always. I really feel that she is not getting the attention & popularity that she deserves and as a result, it is not easy to find much English news and articles on her, so which way I have put many articles on her here. Hope more and more people will grow to like/love her.

      • yeah..i agree with you..there’s lot of news about her that need to be translated..i wonder why other kpop blogs didn’t post news about her.. when there’s actually news about her recently..-..- thank you for keeping my So Eun love alive..hehe i like her dress on this photo..it looks so familiar to me..

  • Hi I just want to ask you about KSE’s next project there’s a rumor that she’ll had another drama with Lee Yo Won title Horse Doctor..did you already know about this? is it true?

    • Yup, I came across it in Baidu but they said its is just a rumour at this point, nothing has been confirmed yet. But the main leads more or less have been decided I believe. This is drama is about 60 episodes.
      If she does participate in the drama, I don’t think she’ll been given much of air-time..*sigh*..

  • but a sageuk would do wonders for her acting. she can gain a lot of range with this. however, I am disappointed about the lack of coverage for her news on the english korean sites.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